최종편집:2024-07-24 오전 08:43:2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기타

<기획> 권득용 시인의 「문경을 쓰고 문경을 읽다」 57


김재용 기자 / jaeyong999@daum.net입력 : 2023년 05월 30일
↑↑ 권득용 시인, 문경문학관 이사장

진남교반

                                            임 병 기


고려태조 길을 열어 신라터로 들으시고
영남대로 통하여서 새재길로 한양갈제
선비들 진남의 선경에서 옷깃여며 지났으리.

진남에서 구랑으로 주흘보며 문경으로
영강천이 휘휘돌며 명산속을 헤쳐가니
용트림 하늘 향하여 청산속에 가득구나.

철로를 가슴에 품고 신작로를 옆에 끼고
고속도로 다시 안고 문희의 꿈을 꾸며
고모성 산정에 서서 봉생정에 눈 맞추네.



대개 주제를 먼저 소개하고 특정한 지역과 연관된 사실의 전개를 흔히 볼 수 있는 서사시(敍事詩)는 경험의 영역에서 끌어온 역사적 지리적 개입이 관행적이다. 그러므로 서사의 역사는 단순히 사건의 연속이 아니라 인류문명의 발전과 실패, 동반주의자와의 갈등, 문화와 종교 등 다양한 역사의 배경이 되는 인류사회의 변화과정이나 추이를 살펴야한다. 토인비(A.J.Toynbee, 1889~1975)는 『역사의 연구(Study of histotry)』에서 문명은 탄생, 성장, 쇠퇴, 붕괴의 과정을 거친다는 역사순환설을 도전에 대한 응전(Challenge and response)의 역학관계라 하였다. 그런 의미에서 진남교반은 삼국시대 이전부터 지정학적으로 중요한 문명의 교차로(Cross road)였으며 명승지였다.

진남교반을 소재화한 시상전개에 화자가 직접 개입하는 양상이 주목되지만 ‘사람’과 ‘역사’가 매개되는 순간을 시인은 과거, 현재, 미래의 시제(時制)로 언어를 구축하고 있다. “고려 태조 길을 열어 신라터로 들으시”는 때는 927년 서라벌을 기습한 후백제와의 공산성 전투길이었다. 명승 제31호로 우리나라 길 중에서 최초 문화재로 지정된 약 3㎞의 토끼비리길은 이때 생겨났으며 1972년 고려대 최영준 교수에 의해 처음 학계에 보고되었다. 화자는 다시 400여 년의 시공을 뛰어넘어 1392년 조선 태종 때 개척된 영남대로의 과거급제길에서 선비들을 만난다. “진남에서 구랑으로 주흘보며” 새재길을 수도 없이 넘었던 조선 유생들의 용트림이“청운 속에 가득”한 곳이라 한다.

팔불출(八不出)은 일곱 가지 자랑을 하는 것이지만 시인은 산과 물, 길이 태극 모양을 이뤄 삼태극으로 불리는 경북팔경지일(慶北八景之一) 진남교반을 두고 고향의 역사와 자연을 사랑하는 마음이 간절하다. 영남대로 소소리길이 “철로를 가슴에 품고 신작로를 옆에 끼”더니만 지금은 중부내륙고속도로가 지나는 길박물관이 되었다. 다시 시인은 “고모성 산정에 서서 봉생정에 눈맞추며” 문희경서(聞喜慶瑞)를 꿈꾼다. 봉생정(鳳笙亭)은 서애 류성룡(1542~1607)이 터를 잡고 그의 제자 우복 정경세(1563~1633)가 지었다. 봉생의 ‘생(笙)’은 원래 관악기인 ‘피리’를 의미하며 ‘봉생’은 봉황 모습을 닮은 ‘신선이 부는 피리’소리가 아니던가.

------
임병기 (1947~ ) 시인, 문경 출생, 1989년 『죽순』 천료, 1991년 『문학세계』 시 등단,
제1회 나래시조 신인상(1994), 시집 『귀향』, 『밤바다의 그리움』 등 7권, 임문 5대시집 『선세유고』 발간,
진각문학회장, 대구시조시협 부회장 역임, (사)국학연구회 이사, 재구 문경공고 동문회장, 문희건설 대표
김재용 기자 / jaeyong999@daum.net입력 : 2023년 05월 30일
- Copyrights ⓒ문경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정치·행정
문경시 여성회관은 2024년 하반기 여성회관 교육생을 7월 29일부터 8월 2일까.. 
문경시와 한국국토정보공사 문경지사는 오는 8월부터 지적측량 신속처리 기동반을 운영.. 
최근 전통시장 특성화 사업(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지원)을 추진 중인.. 
문경시는 중국 권역의 국제 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해 명예국제협력관 1명을 추가 위촉.. 
문경시의회(의장 이정걸)는 7월 19일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의원, 신현국 문경시장.. 
기획
내년 4월10일에 치러지는 총선에 대하여 지역민의 염원을 모아 몇가지 공약을 건의합니다. 그동안 우리는 지역선거에 .. 
김용사 탁무(鐸舞) 취호.. 
최신뉴스
문경시종합자원봉사센터, 재난안전 자원봉사 교육 실시..  
문경시보건소, 경로당 감염병 예방·관리교육 운영..  
문경시, 2024년 하반기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 참여자 모집..  
문경시, 제9회 대한민국 국제 관광박람회 홍보관 큰 인기..  
클래식한스푼 오케스트라와 벨라로자 중창단의 <온가족 열린음악회>..  
박열의사기념관, 제98주기 가네코 후미코 추도식 봉행..  
문경시 드림스타트, 아동 하계수련회 실시..  
“ yes 물놀이, 핫(hot) 문경 ! ” 2024 문경시 영강어린이물놀이 축제 열어..  
흥덕 힐링·소통공간 『가족센터 준공 및 어린이 물놀이터 개장』..  
2024 문경 유소년 축구 페스티벌 개막..  
문경시 마성면 체육회,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중복맞이 경로당 나눔행사 가져..  
[특별기고]쌍방폭행에 대한 법률..  
경북 문경의 전설 <붉은 댕기의 저주>를 아시나요?..  
문경시 여성회관, 2024년 하반기 교육생 모집..  
2024 문경 세계태권도 한마당 대회 개막..  
문경시, 지적측량 신속처리 기동반 운영..  
점촌2동 체육회, 무한친절 퍼포먼스 전개..  
마성면 새마을회, 2024년 첫 아기 탄생 축하..  
문경시 호계면, 노인일자리사업 참여자 혹서기 안전교육 실시..  
바르게살기운동산양면위원회, 쾌적한 산양면 만들기 실천..  
문경읍, 봉명산 등산로 입구에 화장실 설치..  
문경소방서, 119아이행복 돌봄터 홍보 캠페인 실시..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5,217
오늘 방문자 수 : 3,060
총 방문자 수 : 7,945,330
제호 : 문경타임즈 / 주소: (우)36981, 경상북도 문경시 우지공평로 21 / 발행인·편집인 : 김재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재용
mail: press@mgtimes.co.kr / Tel: 054-554-8277 / Fax : 054) 553-8277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475 / 등록일 : 2018년 7월 12일
Copyright ⓒ 문경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후원 : 농협 301-0236-3322-81 / 예금주 : (주) 청운